(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과테말라 헌법재판소가 최근 입국이 금지된 반부패 국제기구 수장의 입국을 허용하는 예비 결정을 내린 가운데 정부가 불복 방침을 밝혀 행정부와 사법부 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송고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한국은 지난 1960년대 다양한 청년문화를 꽃피웠던 런던과 흡사하다고 뉴질랜드 사회학자가 진단했다. 29일 뉴질랜드헤럴드에 사천출장샵 따르면 뉴질랜드 매시대학 사회학자이자 이민전문가인 폴 스푼리 교수는 한국계 등 남원출장샵 많은 뉴질랜드 젊은이들이 한국을 찾고 있다며 그 이유는 한국이 아주 멋진 곳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주뉴질랜드한국대사관 오클랜드분관이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을 찾은 뉴질랜드인은 3만3천88명으로 2016년 3만1천623명, 2015년 2만8천426명에서 계속 증가세를 보였다. 이 가운데 40세 이하는 지난해 1만7천명, 2016년 1만5천600명, 2015년 1만4천139명으로 김해출장샵 절반 정도를 차지한다. 스푼리 동두천출장샵 교수는 뉴질랜드 젊은이들의 한국행과 관련, “한국이 광의의 문화적 측면에서 점점 매력적인 곳이 돼 가고 있다”며 “지난 1960년대 청년문화를 꽃피웠던 런던과 흡사하다”고 말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가 동남아시아 첫 국가 간 고속철로 주목받았던 말레이∼싱가포르 고속철도(HSR) 사업을 일시 중단한 뒤 2020년부터 재추진하기로 합의했다. 6일 일간 더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두 나라 정부는 전날 말레이시아 푸트라자야에서 HSR 사업 추진을 2020년 5월 31일까지 연기한다는 내용이 담긴 합의서에 서명했다. 합의서에는 HSR 사업을 취소하거나 연기할 것을 요구한 말레이시아 정부가 싱가포르에 1천500만 싱가포르 달러(약 122억원) 상당의 배상금을 지급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완공 목표 시점은 2026년 12월에서 2031년 1월로 4년가량 뒤로 밀렸다. 이에 양국은 작년부터 진행 중이던 HSR 사업 자산관리회사 선정 입찰 절차를 중단했다. 코 분 완 싱가포르 교통부 장관은 “2020년 5월 말께 HSR 사업 공사가 재개되길 바란다. 만약 그렇지 못하고 사업이 무산될 경우 말레이시아는 싱가포르에 지금껏 소요된 비용을 전액 배상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Esta entrada fue publicada en Sin categoría y etiquetada , , , , . Guarda el enlace permanen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