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고KIST 연구팀 “테라헤르츠 분광

송고KIST 연구팀 “테라헤르츠 분광기술·메타물질 결합, 단백질 극미량 변화 측정”(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국내 연구진이 몸 안 신호전달체계에서 일어나는 미세한 단백질 변화를 정밀하게 측정할 수 있는 초고감도 분자센서를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센서시스템연구센터 서민아 박사팀은 19일 서울대 박태현 교수팀과 함께 단백질 구조변화를 직접 관찰할 수 있는 초고감도 테라헤르츠(THz) 분자센서를 개발, 빛과 색까지 구분할 수 있는 인공 광수용체를 이용해 상온에서 미량의 샘플로 신호를 검출할 수 있음을 검증했다고 밝혔다.

코렌망 이용 의료데이터 유통 실증연구 시작…”진단검사비만 연6천억 절감”(서울=연합뉴스) 김길원 수원출장샵 기자 = 전문직 종사자 A(33)씨는 또래와 달리 자신의 건강에 관심이 많다. 할아버지에 이어 아버지까지 암으로 일찍 돌아가신 가족력이 있는 터라 혹시라도 건강에 문제가 생기지나 않을지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때문에 A씨는 매년 여름 휴가 때마다 여행은 고사하고, 200만원이 넘는 고가의 건강검진을 받는다. 병원 쇼핑도 이만저만이 아니다. 벌써 이런 게 5년째다. 그런데도 불안이 계속돼 최근에는 개인별 생체데이터를 계룡출장샵 관리해준다는 한 바이오기업의 프로그램에 가입했다. 회사 측에서 제공해준 생체데이터 기기에 올라서면 체중, 체지방량, 혈압, 체온, 심박수, 기초대사량 등이 자동 전송되고, 이 네트워크에 참여하고 있는 의료기관이 A씨의 누적 데이터를 바탕으로 일대일 건강관리를 해주는 방식이다. 하지만 이씨에게 또 다른 걱정이 있다. 여러 병원에 다니다 보니 병원마다 진단검사에 드는 비용이 만만치 않아서다. 더욱이 민감한 질병 정보가 동의 없이 다른 목적에 사용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이런 A씨에게 회사는 ‘블록체인’ 기술이 민감한 건강정보를 지켜준다면서 수원출장샵 안심하라고 당부했다고 한다. 정말로 A씨의 건강정보는 안전한 것일까. 창원출장샵 또 병원마다 하는 중복 진단검사를 해결할 수는 없을까.

Esta entrada fue publicada en Sin categoría y etiquetada , , , , . Guarda el enlace permanen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