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세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세계중요농업유산(GIAHS)으로서 제주해녀 어업의 가치에 대한 학술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이란 “미 탈퇴, 지역 평화 위협”…미 “핵합의는 잘못된 것”(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이란과 미국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총회에서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놓고 다시 설전을 벌였다.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 경주출장샵 통신 등에 따르면 알리 아크바르 살레히 이란 원자력청장은 이날 IAEA 연례총회에서 미국의 핵합의 탈퇴가 중동의 평화와 지역 안보에 심대한 영향을 드리우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핵합의 탈퇴가 전 세계와 지역 평화에 심각한 충격을 줄 것이라는 점을 거의 전 세계가 감지하고 있다”며 미국을 비판했다. 미국은 올해 5월 핵합의를 탈퇴한 뒤 지난달 7일부터 경제 제재를 단계적으로 복원했다. 11월 5일부터는 이란 경제를 지탱하는 안마계룡출장샵 원유, 천연가스, 석유제품 수출에 대한 제재에 나선다. 살레히 청장은 “미국의 탈퇴에 반대한 국제사회의 목소리는 미국 일방주의에 대한 분노와 함께 혼란, 테러 위협이 상존하는 중동지역 평화에 대한 우려를 전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오는 19일 퇴임하는 5명의 헌법재판소 재판관들의 뒤를 이을 후보자 중 일부의 도덕성과 준법의식이 한심한 수준임이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드러나고 안마계룡출장샵 있다. 몇몇 후보자를 둘러싸고 제기된 위장전입·부동산투기·아파트 다운 계약서 작성·조세 탈루 등의 수원출장샵 비리 의혹은 이들이 과연 법률 전문가가 맞는지 의심이 들 정도다. 헌법 가치의 최후 수호자로 각종 법률과 국가기관 행위의 위헌 여부를 최종 심판하는 헌법재판관은 그 누구보다도 법과 도덕을 잘 지켜야 한다는 점에서 후보자들의 의혹은 부끄럽기 짝이 없다.

Esta entrada fue publicada en Sin categoría y etiquetada , , , , . Guarda el enlace permanen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