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종 신뢰도 문제 알아…불신 해

“학종 신뢰도 문제 알아…불신 해소 위해 최선 다할 것”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대학수학능력시험 위주 전형(정시모집)을 늘리기로 한 교육부의 대입개편안이 문재인 대통령의 교육공약과 모순된다는 지적을 반박했다. 유 후보자는 송고

▲ 후회 없는 죽음, 아름다운 삶 = 로드니 스미스 지음. 이창엽 옮김. 승려가 돼 8년간 수행자로 살다가 환속해 호스피스 관련 일을 한 저자가 삶과 죽음에 관해 이야기한다. 임종을 맞이하는 사람들의 마지막을 함께 하며 겪은 일화 등을 통해 삶을 더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죽음을 더 온전히 바라볼 통영오피걸 수 있도록 돕는다. 흔히 죽음이라는 주제를 잘 다루려고 하지 않지만, 저자는 제천출장마사지 ‘삶을 밝히는 위대한 신비’라고 죽음이 주는 교훈을 전한다. 담앤북스 펴냄. 344쪽. 1만6천원.

천안출장샵 -[카톡:ym85]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현지인 재소자를 집단 폭행해 숨지게 한 베트남 교도관 5명에게 최고 징역 7년의 중형이 선고됐다.

서울콜걸 ◇ 오존농도 0.01ppm 높아지면 영유아 천식 위험 82% 증가 오존의 노출 경로는 주로 호흡기를 통한 흡입과 눈 및 피부 등의 접촉이다. 지금까지 보고된 각종 연구결과를 보면 오존 노출은 심장병, 기관지염, 폐기종, 천식 악화, 폐용량 감소 및 호흡곤란 등과 연관성이 있다. 낮은 농도에서도 가슴 통증, 기침, 메스꺼움, 인후 자극, 충혈과 같은 건강문제를 일으킨다. 이 중에서도 가장 강력한 연결고리가 천식인데, 특히 아이들이 위험하다. 최근 캐나다 소아 전문병원(The Hospital for Sick Children) 연구팀이 미국흉부학회 국제회의에서 발표한 논문을 보면 출생 이후 오존에 노출된 아이들은 만 3세가 될 때까지 천식 발병 위험이 82%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캐나다 아산출장업소 토론토에 사는 어린이 1천881명을 출생 이후 평균 13세까지 추적 관찰한 결과다. 연구팀은 오존 노출과 천식, 알레르기비염, 습진 등의 상관관계를 포항출장샵 분석했다. 이 결과 조사 기간 중 질병 발생률은 천식 31%, 알레르기 비염 42%, 습진 76%였다. 천식만 보면 평균 발생 연령은 3세였고, 오존농도가 0.01ppm 증가할 때마다 발생 위험이 82% 높아졌다. 반면 다른 대기오염물질인 초미세먼지(PM2.5)나 이산화질소의 경우 천식과는 상관성이 없었다. 연구팀은 오존이 항산화력(antioxidant activity)을 감소시키고 호흡기관의 염증을 유발해 폐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어린이의 경우 폐와 다른 호흡기관이 진주출장샵 작은 데다, 빠르고 깊게 호흡하는 야외 신체활동을 더 많이 하기 때문에 오존이 호흡기 질환의 위험도를 더 높인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Esta entrada fue publicada en Sin categoría y etiquetada , , , . Guarda el enlace permanente.